맛∙재료에 변화주니 통했다…SPC삼립, ‘미각제빵소’ 출시 1년만에 1,600만개 판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맛∙재료에 변화주니 통했다…SPC삼립, ‘미각제빵소’ 출시 1년만에 1,600만개 판매

입력
2020.05.26 11:11
0 0

SPC삼립은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가 출시 1년만에 1,600만개를 판매했다고 26일 밝혔다.

SPC삼립에 따르면 미각제빵소의 실적은 다른 신제품들과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판매량이다. SPC삼림의 올해1분기 베이커리 매출은 1,4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 상승했다.

미각제빵소는 유기농 우유, 천일염, 이즈니 버터 등 엄선된 원료를 사용했다. 또한 ‘별립법’, ‘탕종법’ 등 제품 본연의 맛을 살릴 수 있는 공법을 적용해 현재까지 ‘카스테라롤’, ‘초코소라빵’ 등 13종의 제품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량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많아 창고형 매장 ‘코스트코’에서도 판매를 시작했다. 대표 인기 제품인 ‘초코 카스테라롤’을 시작으로 판매 품목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SPC삼립 관계자는 “미각제빵소는 고급화된 소비자 취향에 부합하는 품질과 가까운 편의점과 마트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해 대표 베이커리 브랜드로 빠르게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트렌드에 맞는 제품과 마케팅을 펼쳐 프리미엄 베이커리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SPC삼립은 미각제빵소 출시 1주년을 맞아 신제품을 추가로 출시했다. 프랑스산 이즈니 버터를 넣어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이즈니 버터 브레드’와 연유를 듬뿍 넣어 달콤하고 촉촉한 ‘연유브레드’ 등이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