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천연 조미 소재’ 사업으로 세계 2조원 시장 잡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CJ제일제당, ‘천연 조미 소재’ 사업으로 세계 2조원 시장 잡는다

입력
2020.05.26 11:01
0 0
CJ제일제당이 출시한 천연 조미 소재 ‘테이스트엔리치’의 로고.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5년내 2조원 규모로 성장할 ‘천연 조미 소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CJ제일제당은 ‘클린 라벨’에 해당하는 100% 천연 발효 조미 소재 ‘테이스트엔리치’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클린 라벨은 최근 글로벌 식품시장에서 중요한 가치로 꼽히는 개념으로, 무첨가뿐만 아니라 ‘Non-GMO(유전자변형농산물)’, ‘Non-알러지’, 천연 재료, 최소한의 가공 등 특성을 지닌 식품이나 소재를 일컫는다.

테이스트엔리치는 CJ제일제당의 60여년간 노하우가 집약된 제품이다. 일체의 첨가물을 넣지 않고 사탕수수 등의 식물성 원료를 발효시키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감칠맛 발효 성분으로만 만들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10년간의 연구개발을 거쳐 정제나 화학처리 등의 인위적인 공정을 없애고, 차별화된 천연 발효공법을 개발, 이를 대량생산하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클린 라벨에 부합하는 글로벌 천연 조미 소재 시장은 성장성이 높다. 지난해 약 57억달러(약 7조원)에 이르는 식품 조미 소재 시장에서 75% 이상을 차지하는 MSG 시장이 정체 국면에 있는 반면, 천연 조미 소재 시장의 비중은 18% 수준에 불과하지만 매년 6~10%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향후 5년내 2조원 이상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출시한 ‘테이스트엔리치’ 3종.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 측은 “MSG를 비롯한 기존 식품 조미 소재가 첨가물로 분류돼 최근 흐름인 클린 라벨 트렌드에 맞지 않게 됐다”며 “테이스트엔리치는 첨가물이 아닌 발효 원료에 해당해 미래 시장에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해 성장성이 크다”고 말했다.

테이스트엔리치는 원재료 본연의 맛을 극대화 해주는 역할을 하면서 무첨가∙저염 방식의 가정간편식(HMR), 건강친화적 프리미엄 가공식품, 대체육이나 밀키트 등에 활용될 수 있다.

CJ제일제당은 테이스트엔리치를 통해 천연 조미 소재 시장에서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시생산된 물량으로 유럽과 미국 등 글로벌 유수의 식품 기업들과 전략적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가능성을 맛봤다. 인도네시아 좀방 공장에 테이스트엔리치 전용 생산 라인을 구축해 안정적인 물량을 생산하고 공급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5년내 목표를 수립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테이스트엔리치가 보다 건강한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글로벌 식품제조기업들에게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며 “1977년 핵산 시장에 첫 진출해 현재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된 것처럼 천연 조미 소재 시장을 제패하는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