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한중일 바둑 ‘레전드 매치’ 10월 중국서 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농심, 한중일 바둑 ‘레전드 매치’ 10월 중국서 연다

입력
2020.05.26 10:20
0 0
2000년 제1회 신라면배 바둑대회 당시 출전한 조훈현(오른쪽) 9단과 일본 요다노리 모토(왼쪽) 9단이 대국을 하고 있다. 농심 제공

세계 바둑을 주름잡았던 ‘전설’들이 참가하는 농심 백산수배 바둑 국가대항전이 오는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농심은 한국과 중국, 일본의 만 50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4명씩 팀을 이뤄 참가하는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을 창설한다고 26일 밝혔다.

10월 12일 베이징에서 이 대회 1차전의 막이 오르고, 결승인 2차전은 부산에서 이어진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연승전을 벌이는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와 경기 방식은 동일한데, 출전 선수 연령대가 다르다. 우승 상금은 총 1억8,000만원이며, 연승 상금은 별도다. 3연승을 하면 500만원을 받고, 이후 1승을 추가할 때마다 500만원씩을 더 받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조훈현 9단과 중국 마샤오춘 9단, 일본 요다 9단 등 바둑계의 살아 있는 전설로 불리는 한중일 유명 기사들의 빅매치가 예상된다고 농심 측은 설명했다.

농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바둑계를 지원하는 동시에, 세계 바둑 애호가들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레전드 매치를 준비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바둑의 ‘르네상스 시대’를 또 한 번 열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농심이 대회 타이틀로 자사 생수 브랜드인 ‘백산수’를 내세운 것은 신성장동력인 백산수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백산수배 세계바둑최강전이 해외 시장에 백산수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거란 판단이 바탕이 됐다.

농심은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 기간 동안 대국장 인테리어를 비롯해 제품 전시, 시식 행사, TV 방송 등을 통해 14억명의 중국 소비자들에게 신라면 브랜드를 알려왔다. 올해 제22회 신라면배 바둑대회는 백산수배 세계바둑최강전과 같은 10월 12~16일 열린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