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자철 KPGA 회장, 여자골프 후원사 저격글 파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단독] 구자철 KPGA 회장, 여자골프 후원사 저격글 파장

입력
2020.05.26 09:59
0 0
구자철 KPGA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구자철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 겸 예스코홀딩스 회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후원사들을 향한 저격 글을 남겨 논란이다. 최근 고위관계자 지인으로 알려진 두 명의 직원을 채용 공고도 없이 단 한 번의 면접만으로 채용(본보 5월23일자 20면)하며 공정성과 투명성을 잃었다는 비판을 받았던 KPGA는 회장의 돌출행동에 또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구 회장은 25일 오후 8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SNS 인스타그램에 KLPGA만 후원하는 기업들에 대한 막말을 게시했다. 그는 여자골프대회만 후원하는 기업들을 일일이 언급하며 “너네 다 죽었어”, “남자프로 공공의 적”이라고 적었다. 구 회장이 직접 올린 것으로 보이는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이를 갈무리한 사진이 골프계 안팎에 퍼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당 게시물을 본 골프계관계자들은 KLPGA보다 상대적으로 후원이 적은 KPGA 회장으로서의 고충도 이해하지만 KPGA 회장으로서 언급한 내용으로는 도를 넘어선 수위라고 입을 모은다. 취중 SNS 활동이라지만, 되레 KPGA 위상을 깎는 게시물이란 지적도 나온다. 한 골프대행사 관계자는 “안타깝고 참담하다”며 “골프계 종사자들 기운을 빼는 언사”라고 꼬집었다.

특히, 후원 기업들을 모두 나열하면서 기업인으로서의 동업자 정신도 결여된 게 아니냐는 비판도 크다. 구 회장은 게시물에 “하이트, 한화, NH금융, 오케이저축은행, 교촌, 롯데, S-OIL” 등을 일일이 언급했다. 해당 후원사들은 이번 시즌 KLPGA 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한화클래식,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S-OIL 챔피언십, OK저축은행 박세리인비테이셔널을 개최 예정인 기업들이다. 구 회장이 언급한 NH금융은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개최사인 NH투자증권을 말한 것으로 보이나, 이 대회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

이와 관련해 KPGA 측은 “(구 회장이)잘 해보려고 노심초사하고 있는 와중에 술자리에서도 협회 생각을 하면서 답답한 마음이 들어 올린 게시물”이라며 “잘 해보려 하는 마음에서 이 게시물을 올리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미뤄지던 KPGA는 오는 7월 2일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을 통해 개막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