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한 직원 선호하던 기업들, 불황기 인재상은 달라진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성실한 직원 선호하던 기업들, 불황기 인재상은 달라진다

입력
2020.05.26 08:53
0 0
게티이미지뱅크

기업들은 평소 성실한 직원을 가장 선호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같은 불황기에는 긍정적인 사람을 더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57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불황기에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이 평소와 다른가’ 물었더니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9.7%가 ‘그렇다’고 답했다.

대기업 인사담당의 경우 47.3%, 중견기업 62.4%, 중소기업 47.2%로 기업규모별로 조금씩 다르긴 했지만 과반수 안팎의 인사담당자들이 평소와 불황기에 원하는 인재상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불황기에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인재상은 ‘긍정적인 사람’이었다. ‘불황기 신입 및 경력직 채용 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건’에 대해 ‘긍정성’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48.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실성(46.3%), 끈기(44.9%), 책임감(30.3%), 적극성(22.3%), 도덕성(20.6%), 리더십(19.5%), 실행력(18.8%) 등의 순이었다.

반면 평소 직원을 채용할 때에는 ‘성실성’이라는 답변이 52.4%로 1위였다. 다음으로 긍정성(47.9%), 끈기(40.1%), 책임감(36.2%), 도덕성(25.1%), 적극성(20.9%)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불황기에는 신입 및 경력직 채용 시 직원들의 단합을 도모하고 위기관리 능력이 높은 인재가 각광받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에 불황기에 직원을 채용할 때 긍정성이나 끈기, 실행력 등의 요건을 중요하게 평가하는 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