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친환경 생분해 신소재 양산기술 개발 나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KC, 친환경 생분해 신소재 양산기술 개발 나선다

입력
2020.05.25 18:31
0 0

SKC(사진)가 강도를 획기적으로 강화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양산기술 확보에 나선다. 양산에 나설 고강도 PBAT(polybutylene adipate-co-terephthalate)는 기존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의 잘 찢어지거나 늘어지는 약점을 보완한 소재다.

SKC는 25일 울산시청에서 한국화학연구원(화학연) 등과 함께, 울산광역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실시하는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의 실증사업에는 SKC와 화학연, 소재기업 등 총 16개 기관이 참여하며, 2021년 상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SKC와 화학연은 각각 소재 양산 기술과 용도 확장성 및 생분해 속도조절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고강도 PBAT는 인장강도가 약한 일반 PBAT 소재를 개량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이다. 기존 PBAT는 땅속에서 6개월 이내에 100% 분해 되지만, 잘 찢어져 용도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화학연은 나무 속 나노셀룰로오스를 PBAT 보강재로 활용해, 일반적으로 널리 쓰이는 석유계 플라스틱 수준의 인장강도를 갖게 됐다.

SKC는 “새로운 PBAT는 1회용 비닐봉지, 멀칭필름, 사출품 등 석유계 난분해성 플라스틱 소재를 대체할 수 있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C 관계자는 “친환경적이며 소비자 사용성도 좋은 고강도 PBAT를 빠르게 양산해 국내 생분해 바이오플라스틱 시장이 성장하는 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