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미켈슨 라이벌전? 브래디 예능이던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즈-미켈슨 라이벌전? 브래디 예능이던데!

입력
2020.05.25 15:18
0 0

우즈, 매닝과 한 조 이뤄 1홀차 승리... 2년 전 패배 설욕

톰 브래디(오른쪽)가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14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왼쪽은 우즈와 한 조를 이룬 페이튼 매닝. 플로리다=EPA 연합뉴스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켈슨(50)의 두 번째 라이벌간 맞대결은 긴장감 넘치던 2년 전 분위기와 사뭇 달랐다. 마이크를 착용하고 라운드를 벌인 두 라이벌의 입심 대결은 물론, 이들과 동반 라운드를 펼친 미국프로풋볼(NFL) 스타들의 ‘몸 개그’까지 더해지면서 예능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유쾌했다. 비바람을 뚫고 18홀 라운드를 벌인 결과는 우즈의 승리로 끝났지만, 참가자들은 2,000만달러의 상금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성금으로 기부하며 모두가 함께 웃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NFL 스타 페이튼 매닝(44ㆍ덴버)과 한 조를 이뤄 톰 브래디(43ㆍ뉴잉글랜드)와 한 조를 이룬 미켈슨을 꺾었다. 재작년 11월 열린 승부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미켈슨이 웃었지만, 홈 코스에서 경기를 치른 우즈는 이번 대결에서 초반부터 잡은 리드를 끝까지 이어가며 승리를 지켜냈다.

골프장에 내리는 비 때문에 한 시간 정도 늦게 시작한 이날 경기는 결국 수중전으로 치러졌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한 사람당 한 대의 카트를 몰고 텅 빈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을 누볐다. 날씨 탓인지 브래디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반바지 차림으로 경기에 나섰는데, 가장 평범한 복장으로 시작한 브래디가 초반부터 가장 독특한 행보를 보이면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웃음보따리를 전했다.

초반 브래디의 샷은 번번이 숲, 연못, 그리고 필드 외곽의 카트로 향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이자 이날 해설을 맡은 찰스 바클리(57)는 4번홀(파3)을 앞두고 “브래디가 티샷을 그린에 올리면 5만 달러를 기부하겠다”며 조롱하기 시작했다. 브래디가 ‘온 그린’에 실패하자 바클리는 “그린이 아니라 지구상에만 올리는 조건이었어야 했다”며 웃었다.

필 미켈슨(왼쪽부터)과 톰 브래디, 페이튼 매닝, 타이거 우즈가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를 마친 뒤 상금을 기부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브래디는 대반전을 펼치기도 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3위 브룩스 켑카(30)는 트위터를 통해 “브래디가 전반에 한 번이라도 파를 기록하면 10만 달러를 내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는데, 7번홀(파5)에서 100야드를 남기고 친 4번째 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갔다. 기세등등한 브래디는 바클리를 향해 “입을 막으라”며 소리쳤지만, 드라마로 전환될 줄 알았던 장르는 이내 예능으로 돌아왔다. 홀에서 공을 꺼내던 그의 브래디의 바지 엉덩이 부분이 찢어진 모습이 드러나면서다

포볼매치(각자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 스코어 기록)로 진행된 전반 9홀까지는 브래디의 예능감 속에 우즈-매닝 조가 3홀을 앞선 채 끝났지만, 각자 티샷 후 더 좋은 위치의 공을 같은 팀 선수들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변형 얼터네이트 샷)으로 진행된 후반엔 미켈슨-브래디 조의 반격도 만만찮았다. 브래디는 11번홀(파4)에서 회심의 롱퍼트로 이글을 잡아내 이날의 첫 승을 합작했다. 여기서도 둘은 기쁨에 겨운 나머지 하이파이브를 하려 다가서다 이내 접촉을 줄이기 위해 주먹을 불끈 뒤는 ‘태세전환’으로 큰 웃음을 줬다.

미켈슨 조는 14번홀을 따내며 따라붙었지만, 나머지 홀에서 끝내 뒤집지 못하며 우승은 결국 우즈 조의 1홀차 승리로 끝났다. 2년 전 대결에선 승리를 거둔 미켈슨이 홀로 900만달러를 독식했지만, 이들은 이날 2,000만달러의 성금을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이들에게 기부하게 됐다. 우즈는 “심각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해 2,000만 달러를 모을 수 있는 건 멋진 일”이라며 “이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