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장소, 인터불고호텔로 변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장소, 인터불고호텔로 변경

입력
2020.05.25 13:35
0 0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었던 대구 남구의 한 찻집 주변에 취재진이 몰려 있는 모습. 이용수 할머니 측은 찻집 장소가 협소해 혼잡이 빚어지자 급하게 기자회견 장소를 대구 시내 호텔로 변경했다. 대구=뉴스1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장소가 급하게 변경됐다.

이용수 할머니 측은 25일 오후 2시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 즐거운홀에서 2차 기자회견을 한다고 밝혔다. 당초 1차 기자회견을 진행했던 남구의 한 찻집에서 2차 회견도 열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바뀌었다.

이 할머니를 도와 기자회견을 준비한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시민모임) 측은 해당 찻집이 40여명의 인원만 수용할 수 있어 너무 협소해 장소를 옮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2차 회견을 앞두고 찻집 앞에는 오전 7시부터 취재진이 몰렸으며 정오쯤에는 70여명으로 늘어나는 등 혼잡을 빚었다.

이 할머니 측은 회견 시각은 오후 2시로 동일하다고 밝혔지만, 취재진 이동 시간 등을 고려하면 조금 늦어질 수도 있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1차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의 기금운용 불투명성,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사전 인지 의혹 등을 지적했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