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총선 조작 주장’ 민경욱 향해 “당을 떠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태경 ‘총선 조작 주장’ 민경욱 향해 “당을 떠나라”

입력
2020.05.25 11:38
0 0
4ㆍ15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경기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 질문에 크게 웃고 있다. 의정부=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4ㆍ15 총선이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을 향해 “Leave the Party”(당을 떠나라)를 외쳤다.

하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민경욱 의원이 ‘Follow the Party’(당과 함께 간다)를 수리수리마수리 마법의 주문처럼 반복하는 주술 정치를 하고 있다. 자신의 페이스북 글 말미에 Follow the Party를 남기며 신봉자들에게 암송을 강조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민 의원은 ‘Leave the Party’ 할 때”라고 말했다. 민 의원의 말을 빌려, 당을 떠나라고 요구한 것이다.

하 의원은 “많은 분이 괴담에 낚였다고 하는데도 민 의원만 모르고 있다. 아니, 사실 본인도 이미 정확히 모른다고 고백해놓고 괴담을 계속 확산시키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 방식대로 숫자를 조합하고 변환하면 세상의 모든 글자를 다 만들 수 있다”며 “주술정치 계속할 거면 자진 탈당하시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 의원은 21일 “부정선거를 획책한 (중국)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놨다”며 “(이를 해독하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프로그래머가 배열한 숫자를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변환했더니, 해당 구호가 나왔다는 것이다. 민 의원은 이를 근거로 정부가 중국과 내통해 선거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