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해임 건의” 국민청원 사흘만에 6만명 동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낙영 경주시장 해임 건의” 국민청원 사흘만에 6만명 동의

입력
2020.05.25 08:25
0 0

 경북 경주시 日 방역물품 지원 후폭풍 

 국민청원엔 “주낙영은 경주시장직에서 내려와야 마땅” 주장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 나라시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물품을 지원한 경주시장을 해임하라는 국민청원이 사흘만에 6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22일 올라온 ‘경주시장 주낙영의 해임건의를 간곡히 청원한다’는 글에는 25일 오전 8시 기준 6만 2,7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이 청원은 다음 달 21일 전까지 20만 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로부터 답변을 들을 수 있다.

“경주시에서 자영업을 하며 아이를 키우는, 성실히 납세하는 평범한 경주시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자는 글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재난지원금을 받는 이 시국에 독단적으로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주낙영은 경주시장직에서 내려와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주 시장이 일본 일부 도시에 방역물품을 지원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 경주 관광 불매운동이 벌어지기 시작했다고 언급하며 “경주 경제를 살리고 경주시민을 일해야 할 일꾼이 경주시민을 보살피고 챙기기는커녕, 권위의식에 사로잡혀 시민 위에 군림하며 소통은 고사하고 피눈물 같은 세금을 일본이라는 엉뚱한 곳에 갖다 바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주시가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일본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이 경북 경주시가 보낸 방역물품을 받은 후 '감사합니다'란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 경주=연합뉴스

경주시는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 교토시에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000개를 각각 지원하고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이를 두고 경주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등에는 “그럴 돈이 있으면 경주시 취약계층을 돕지, 왜 세금으로 일본을 지원하나” 등의 비판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일부 누리꾼은 “주 시장이 나라시 특별명예시민”이라며 “두 번 다시 경주에 가나 보라”며 불매 운동을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경주시 日 방역물품 지원 후폭풍…‘노재팬 노경주?’ 불매 조짐까지)

이에 주 시장은 “이번 지원은 상호주의 원칙하에 지원하는 것”이라며 “2016년 지진으로 큰 어려움을 겪을 때 경주는 일본을 비롯한 해외 자매ㆍ우호도시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중국으로부터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많이 지원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이 11일 경주 엑스포 공연장 실내 방역활동에 참가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하지만 청원자는 “주 시장은 이들을 친구라고 일컫고 어떤 사람은 ‘실패한 일본을 성공한 한국이 지원하고 지도하자’고 주장하지만 그것은 우리의 착각이고 정신승리일 뿐”이라며 “일본은 우리를 친구로 여기지 않는다. 자신들이 과거 지배했던 식민지 국가였던 나라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제야? 필요 없다” 경주 방역물품 지원, 日 반응 봤더니)

청원자는 또 “독도 분쟁, 위안부 문제, 화이트 규제 등 과거와 현재 진행형인 일본과의 수많은 분쟁을 겪으며 경주 시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열심히 일본 제품을 불매하고 노재팬을 선언하고 동참하고 있다”며 “이런 시민들의 민심을 못 읽고 시민 정서에 위배되는 주 시장의 후안무치 고집불통 독단 행보는 시장직에서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