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긴급사태’ 발령 한 달 반 만에 전면 해제할 듯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코로나 긴급사태’ 발령 한 달 반 만에 전면 해제할 듯

입력
2020.05.24 22:39
0 0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24일 일본 도쿄 스가모구의 한 카페에 앉아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령했던 ‘긴급사태’ 선언이 전면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NHK방송은 24일 일본 정부가 도쿄 등 수도권 4개 도현과 홋카이도에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기로 하고 25일 여는 자문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난달 7일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은 전국으로 확대했다가 상황이 진정 기미를 보이자 차례로 풀면서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 4개 도현과 홋카이도에만 아직 남아있는 상태다. 25일 예정대로 해제된다면 발령 1개월 18일 만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4일 오후 4시부터 45분간 총리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코로나19 대책을 관장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장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장관과 함께 긴급사태 선언을 계속하는 지역의 신규 감염자 동향과 의료제공 체제 등에 관해 보고를 받고 대응을 협의했다. 일본 정부는 남은 5곳 가운데 24일 도쿄에서 14명, 홋카이도에서 15명의 확진자가 새로 나왔지만 감소경향은 변하지 않았고 가나가와현과 홋카이도도 감염경로가 추적되었으며 의료제공 체제도 개선하고 있다고 판단,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할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25일 이 같은 방침에 대한 자문위원회 견해를 청취한 다음 중ㆍ참의원의 의원운영위원회에서 보고와 질의를 거친 후 아베 총리가 오후 6시쯤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직후 소집하는 대책본부에서 긴급사태 선언 전면 해제를 정식 결정할 예정이다.

니시무라 경제재생장관은 25일 오전 9시 30분부터 자문위원회를 개최한다며 “신규 감염자가 크게 줄고 있는 경향에 있는 것은 변함이 없다”며 최근 1주일간 새 확진자가 ‘10만명당 0.5명 이하’라는 긴급사태 선언 해제 기준에 대해 “0.5명 이하라는 것은 하나의 기준일 뿐이다. 기본적인 대처방침에도 있지만 1명 이하 정도 경우는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비율과 집단감염, 원내감염 등 상황을 분석해 전체적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