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령 위반 논란’ 英 총리 보좌관, 사퇴 압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봉쇄령 위반 논란’ 英 총리 보좌관, 사퇴 압박

입력
2020.05.24 08:49
0 0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이 23일 영국 런던 자택에 도착해 차량에서 하차하고 있다. 런던=AF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최측근인 도미닉 커밍스 총리 수석보좌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이면서도 런던을 떠나 400㎞를 이동한 사실이 드러났다. 야당은 커밍스 보좌관이 봉쇄령을 위반했다며 사퇴를 요구했고, 내각은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23일(현지시간), 커밍스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에 감염된 징후가 있었지만, 런던에서 400㎞ 떨어진 더럼에 있는 자신의 부모 집을 방문했다. 커밍스 보좌관은 존슨 총리가 3월 27일 자신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힌 직후 주말에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느낀 것으로 전해졌고, 정부가 발령한 봉쇄령에 따라 런던의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했지만 더럼까지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다.

커밍스 보좌관은 이날 런던의 자택 밖에서 진을 친 기자들에게 자신이 “합리적이고 합법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한 기자가 보기 좋지 않은 행동이었다고 발언하자 “당신들이 생각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규정에 맞도록) 바르게 행동했느냐가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커밍스 보좌관의 한 측근은 BBC 방송에 그가 더럼까지 간 것은 맞지만 보건 규정을 어기지 않았으며, 아이를 돌봐주기 위해 부모의 도움이 필요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당시 총리실은 커밍스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발표했지만, 더럼에 있다는 사실까지는 알리지 않았다. 커밍스는 이후 2주간 격리를 거쳐 지난 4월 14일 업무에 복귀했다.

야권은 정부 '막후 조정자'로 불리는 커밍스 보좌관이 봉쇄령을 위반한 것이라며 공세에 나섰다. 이언 블랙퍼드 스코틀랜드국민당(SNP) 하원 원내대표는 존슨 총리가 커밍스 보좌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자유민주당(LibDem)도 정부 지침을 어겼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제1야당인 노동당 역시 대변인 논평에서 “총리실이 커밍스의 행동을 제대로 설명해야 한다”며 “영국인은 일반 국민과 커밍스를 위한 규정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