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D-2'로 80개 국가 및 지역에서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정상을 휩쓸었다.

방탄소년단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는 23일 오전 8시 기준 미국, 캐나다, 독일,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웨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일본, 페루 등 전 세계 80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이번 믹스테이프의 타이틀곡 '대취타'는 50개 국가 및 지역의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지난 22일 공개 직후부터 전 세계 팬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슈가는 2016년 8월,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첫 번째 믹스테이프 '어거스트 디'를 공개했다. 당시 꾸밈없는 가사와 세련된 멜로디로 슈가의 또 다른 면을 보여주며 주목을 받았던 만큼, 슈가는 이번 믹스테이프에서도 수록된 총 10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과거와 현재를 살아가며 느끼는 여러 감정을 다양한 장르의 곡에 녹였다.

특히 한국 전통 군악인 대취타(大吹打)를 샘플링해 만든 타이틀곡 '대취타'는 판소리와 꽹과리 등 국악기에 강렬하고 묵직한 슈가의 랩이 더해져 더욱 이색적인 분위기를 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살린 궁궐을 배경으로, 웅장한 연출과 슈가의 열연이 돋보인다. 뮤직비디오도 공개 8시간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0만 건을 돌파했다.

화려한 피처링진도 빼놓을 수 없다. 방탄소년단의 RM을 비롯해 싱어송라이터 니화(NiiHWA)와 미국 싱어송라이터 맥스(MAX), 밴드 넬(NELL)의 김종완까지 각기 다른 색깔의 아티스트들이 모여 슈가와 시너지 효과를 냈다.

RM은 4번 트랙 '이상하지 않은가'를 통해 현 시대의 사회구조와 시스템에 의문을 던지고, 5번 트랙 '점점 어른이 되나 봐'에 참여한 니화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슈가의 저음과 조화를 이룬다. MAX는 6번 트랙 '번 잇(Burn It)'에서 실력을 발휘해 곡에 색다른 매력을 보탰다. 마지막 트랙인 '어땠을까'는 김종완의 목소리가 곡에 녹아들어 여운을 남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