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와 양세찬이 전소민의 집을 찾아간다. SBS 제공

건강상 이유로 휴식을 갖고 있는 배우 전소민의 근황이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양세찬과 이광수가 전소민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양세찬은 500회 당시 우승 특전으로 전소민 집 초대장을 받은 바 있다. 집안일을 해줄 1인으로 선정된 양세찬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막내라인’의 맏형 이광수도 소환했다.

세 사람은 오랜만의 만남에 반가워했지만, 곧바로 전소민의 ‘집안일 조련’이 시작됐다. 폭풍 같은 가사 노동 주문에 이광수와 양세찬은 쉴 틈이 없었고, 급기야 ‘집 탈출’을 감행했다. 그러나 집 탈출 모의를 벌이는 족족 눈치 빠른 전소민에게 들켜 현장을 폭소케 했다.

‘런닝맨’ 막내라인의 케미스트리도 여전했다. 동갑내기 전소민과 양세찬의 ‘꽁냥꽁냥’ 기류에 이광수는 “이럴 거면 나를 왜 불렀냐. 나는 집에 가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반가운 전소민의 근황과 ‘전소민 하우스’에서 펼쳐진 이광수 양세찬의 가사 노동기는 2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