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계획을 밝힌 이튿날인 22일 홍콩 입법회의 친중파 의원과 야당 의원들이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 모독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 처리를 놓고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홍콩=AF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