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음모론 제기한 민경욱에 첫 출당 요구 
 하태경 “민경욱, 헛것이 보이는 단계” 비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내부에서 민경욱 의원을 향해 출당을 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처음으로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간다.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의 부정선거 음모론을 아예 부정하는 취지로 강하게 지적했다. 그는 “중국 해커가 전산 조작하고 싶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한다.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볼 수 있다는 것”이라며 “민경욱 배가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일갈했다.

또 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선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게 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 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며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 의원은 민 의원을 향해 “정말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고 말하며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 국민들은 민경욱을 통합당의 대표적 인물로 생각할 수준이 될 정도로 노이즈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당을 향해 “이번 총선에서 매서운 심판을 받았다. 다시 국민의 신뢰 얻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뼈를 깎는 마음으로 혁신과 노력 기울여도 부족한데, 부정선거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을 그냥 놔둔다면 우리 당은 민주당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를) 출당 요구할 자격조차 사라진다”며 “통합당은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