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학생 등교 첫날인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등교중지를 결정한 인천지역 66개 고교가 다음주 등교를 시작한다. 인근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양천구 일부 초등학교의 등교 여부는 25일경 최종 결정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2일 서울 종로구 덕성여고에서 등굣길 고3 학생을 격려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는 22일 “인천시교육청과 영상회의를 갖고 인천광역시 5개구 66개 전체 고등학교에 대한 등교수업 재개 시기를 25일(월)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교육청은 고3 등교 첫날인 20일 새벽 고3 확진자 2명이 발생해 관내 66개 고교의 등교수업을 중지하고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동선이 겹친 학생 972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 이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교육부는 “지역 역학조사 결과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아 통제 가능하다는 방역 당국의 견해를 바탕으로 25일부터 등교수업 재개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울시교육청은 인근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양천구 일부 초등학교의 27일 등교 여부를 25일경 결정한다고 밝혔다. 일대 중·고교의 등교는 예정대로 진행한다.

등교 개학 이후 다시 교문을 걸어 잠그는 학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신종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해 등교 중지를 결정할 판단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함께 만든 '유·초·중등 및 특수학교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 안내' 지침에는 ‘학교 밖’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학교 시설 이용 제한 지침이 따로 없어 앞으로도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119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료소로 이송된 고3학생은 모두 240명(오후 1시 기준), 이중 212명에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20일은 127명, 21일은 262명이 등교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한편 21일 고3 확진자가 나온 대구 농업마이스터고의 학생과 교직원 224명은 신종 코로나 검진 결과 이중 22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학생 1명은 검사 중이다. 이 학교 고3 학생들은 27일 고2학년과 함께 등교한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