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자 없는 곳에선 마스크 썼다”는데… 대체 왜 이러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기자 없는 곳에선 마스크 썼다”는데… 대체 왜 이러나

입력
2020.05.22 10:38
0 0

 트럼프 “언론에 마스크 쓴 모습 보는 즐거움 주고 싶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인 보호장구와 의료장비 생산 체제로 전환한 미시간주의 포드 자동차 로슨빌 부품공장을 시찰하며 내부에 전시된 방호복을 살펴보고 있다. 입실랜티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 시찰 현장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다.

CNBC 등 미 외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주 입실란티에 위치한 포드 로손빌 부품 공장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취재진 앞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한 공장은 인공호흡기 및 개인보호장비(PPE)를 생산하는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장을 방문하기 전부터 그가 마스크를 쓸지 여부에 관심이 모였다. 그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된 자리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을 한 번도 보인 적이 없는데, 포드 측이 사전에 백악관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공유했기 때문이다. 또 미시간 주 법무장관까지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인 보호장구와 의료장비 생산 체제로 전환한 미시간주의 포드 자동차 로슨빌 부품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입실랜티 AP=연합뉴스

그 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을 두고 AP통신, CNN 등은 ‘정치적 선택’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한 미국의 이미지를 강조해왔는데, 마스크를 쓰고 언론에 나선다는 것은 이 같은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노(NO) 마스크’ 행보를 두고 여러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시찰 현장에서 자신이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이유를 직접 밝혔다.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구역에서는 마스크를 썼다”며 “언론에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포드 측도 “포드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장에 도착했을 때 마스크를 쓰도록 독려했다”면서 “대통령은 포드 GT 3대를 개인적으로 관람하는 동안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