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개선하면 당뇨병 위험도 35% 줄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사증후군 개선하면 당뇨병 위험도 35% 줄여”

입력
2020.05.25 17:00
0 0

여의도성모병원 연구팀, 108만명 4년간 추적 관찰

복부 비만, 고중성 지방 등을 동시에 가진 대사증후군을 개선하면 당뇨병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춘다. 게티이미지뱅크

복부 비만과 고중성 지방, 낮은 HDL콜레스테롤, 고혈압, 공복혈당장애 등 다섯 가지 가운데 세 가지 이상을 동시에 앓는 ‘대사증후군(Metabolic Syndrome)’을 개선하면 당뇨병 발병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사증후군은 ▦배꼽 바로 위를 기준으로 허리둘레가 남자 90㎝, 여자 80㎝ 이상(제2형 당뇨병 환자는 남자 86㎝, 여자 81㎝ 이상) ▦혈압이 130/85㎜Hg 이상 ▦공복혈당이 100㎎/dL 이상 ▦혈청 중성지방이 150㎎/dL 이상 ▦‘좋은’ HDL콜레스테롤이 남자 40, 여자 50㎎/dL 이하일 때 등 다섯 가지 가운데 세 가지 이상 해당되면 대사증후군으로 진단한다.

1998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질병으로 정한 대사증후군은 기름진 식습관과 신체활동 감소 등으로 국내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권혁상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와 이민경 명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2009~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세 이상 108만6,716명을 2년간 대사증후군 변화와 4년 후 제2형 당뇨병 발생을 추적 관찰한 결과에서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Scientific Report) 지난 2월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구팀은 4년간 추적 관찰 기간에 84만8,859명이 당뇨병으로 진단됐고, 대사증후군과 그 구성 요소가 개선됐을 때 당뇨병이 생길 위험이 유의하게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대사증후군이 개선된 군에서는 당뇨병 위험도가 35.5% 줄었다. 구성 요소가 개선되면 당뇨병 위험이 공복혈당장애(46%), 고중성 지방(26.5%), 고혈압(25.4%), 낮은 HDL콜레스테롤(23.7%), 복부 비만(8%) 등이 감소했다. 특히 공복혈당장애를 개선하면 대사증후군을 개선하는 것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을 더 낮췄다.

권 교수는 “우리나라 사람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관찰 연구에서 얻은 결과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한국형 당뇨병 예방수칙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대사증후군 예방 10계명>

1. 복부 비만을 경계하고 팔다리를 튼튼히 하자.

2. 규칙적인 생활운동을 습관화하자.

3. 탄수화물을 줄이고 단백질 섭취를 늘리자.

4. 생선과 견과류 섭취를 늘리자.

5. 식이섬유소를 많이 섭취하자.

6. 충분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섭취하자.

7 술을 절제하자.

8. 금연하자.

9. 충분한 수면으로 스트레스를 관리하자.

10.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