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지난달 10일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전=이한호 기자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22일 윤미향 당선자를 비판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심 대표가 전날 “윤 당선자가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으로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는 윤 당선자는 4ㆍ15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당선됐고, 이후 양당 합당으로 소속이 변경됐다.

우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문제제기가 타당한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전 대표는 이날 글에서 심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심 대표와 과거 정의연의 수요집회에 참석한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이어 “여론몰이 대상이 돼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며 “이래서 정치인에 대해 부정적이 된다”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