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모습.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검찰의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하며 그 동안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의기억연대는 21일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서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그럼에도 공정한 수사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날 오후 5시쯤부터 시작해 12시간에 걸쳐 진행했다. 검찰은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단체에 이용만 당했다”고 주장한 이후 정의연과 정대협의 부실회계, 후원금 유용에 관한 의혹이 연일 제기됐다. 현재까지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포함한 정의연 관련 고발 건은 10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의연 자금 운용과 관련한 의혹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가 일괄 수사하고 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