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中기업 증시 상장 사실상 금지… 미중 갈등 자본시장까지 ‘불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상원, 中기업 증시 상장 사실상 금지… 미중 갈등 자본시장까지 ‘불똥’

입력
2020.05.21 08:54
0 0

‘외국기업 책임법’ 만장일치로 통과… 알리바바ㆍ바이두 주가 하락

워싱턴DC=EPA 연합뉴스

미국 상원이 중국 기업의 미국 내 상장을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을 두고 가뜩이나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미중 갈등의 불똥이 자본시장으로 튀는 분위기다.

20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존 케네디 공화당 상원의원이 발의한 ‘외국기업 책임법’이 이날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 법안은 미국 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회계 감사에 3년 연속으로 통과하지 못하면 증권거래소에서 상장을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 미국에 상장된 외국 기업이 외국 정부 소유이거나 정부에 의해 통제되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하도록 강제했다.

시장에서는 이 법안이 중국 기업을 겨냥한 조치라고 보고 있다. 중국 기업이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되는 길이 사실상 막혔다는 의미다. 케네디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 공산당이 속임수를 쓰고 있다. 이 법은 그들이 미국 증권거래소를 속이는 걸 막아줄 것”이라고 밝혔다. 법안이 효력을 발휘하려면 하원 문턱을 넘어야 한다.

2014년 뉴욕증시에 상장 당시 알리바바. 뉴욕=UPI 연합뉴스

이를 두고 무역과 기술, 코로나19 책임론을 두고 갈등을 빚는 두 나라가 자본시장으로까지 전선을 확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미국 나스닥은 전날 ‘중국판 스타벅스’로 불리는 루이싱 커피에 상장 폐지를 통보했다. 루이싱이 상폐 수순을 밟는 것은 회계부정 때문이다. 루이싱은 회계 장부를 조작해 작년 2~4분기 약 22억위안(3,800억원)의 매출액을 부풀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장폐지 이면에는 회계부정 외에 악화된 미중 관계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시장의 분석이다. 최근 나스닥이 중국기업의 기업공개(IPO)를 제약하는 움직임이나 상장폐지 조치 모두 양대 경제 대국의 금융관계가 일촉즉발 국면임을 보여주고 있다는 의미다.

한편 이날 법안의 상원 통과 소식이 전해진 뒤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대표 정보기술(IT) 기업 알리바바와 바이두의 주가도 1% 안팎으로 떨어졌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