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혼자 간다… 연일 통합 행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혼자 간다… 연일 통합 행보

입력
2020.05.20 17:50
0 0
주호영(왼쪽)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정진석, 김기현 등 3선 이상 당선자들이 20일 국회에서 티타임을 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통합당 대표급 인사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건 건 4년 만으로, 중도 확장을 위한 주 원내대표의 통합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당내 의원들의 지난해 5ㆍ18 민주화운동 막말을 최근 사과했고, 광주에서 열린 5ㆍ18 40년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통합의 의미가 있다”며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의사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만나서도 5ㆍ18 민주화운동에 대해 “현대사의 불행은 정리하고 국민 통합과 미래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국민 통합’을 하루에 두 차례나 언급한 것이다.

노무현재단에서 통합당에 추도식 초청 공문을 보낸 건 이달 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주에 보고 받고 주말에 참석을 결정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의 잇단 포용 행보가 중도층 지지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당 안팎에 흐른다. 지난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엔 황교안 전 대표가 고성 산불 피해 현장 방문 등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2018년 홍준표 전 대표, 2017년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참석하지 않았다.

올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참석자를 100여명으로 줄여 진행된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원내지도부와 동행하지 않고 혼자 봉하마을을 방문한다고 한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