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통합당ㆍ한국당, 합당 접촉 시작… 그러나 공회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통합당ㆍ한국당, 합당 접촉 시작… 그러나 공회전

입력
2020.05.19 16:45
0 0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 논의가 출발부터 삐걱대고 있다. 합당 논의를 맡은 양당 관계자가 19일 비공개로 처음 만났으나, ‘조속하게 합당한다’는 원론적인 내용 외에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미래한국당 일각에선 “통합당이 비상대책위부터 꾸려야 합당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런 저런 ‘조건’을 달아 합당을 지연시키려는 힘이 존재하는 셈이다.

김상훈 통합당 의원과 염동열 미래한국당 의원은 이날 처음으로 만났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이달 15일 ‘조속한 합당’을 약속한 이후 처음이다. 김 의원과 염 의원은 합당 시일 등 구체적인 일정에 의견을 모으지 못한 채, ‘주 원내대표와 원 대표가 다시 만나 합당 논의를 한다’는 원칙만 확인했다.

염 의원은 통화에서 “주 원내대표와 원 대표의 입장이 각론까지는 조율되지 않은 상태라 두 분이 만나서 큰 틀에서 의논을 해봤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합당 의지에 대해서는 의견차가 없다”며 “미래한국당이 이달 26일 전당대회를 열어 의견 수렴을 하는 만큼 어떻게든 조율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한국당 당선자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갖고 “논의기구를 잘 가동해 29일까지 합당을 끝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일각에선 합당 논의가 진전되려면 통합당이 비대위를 출범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미래한국당 당선자는 이날 “통합당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심재철 전 원내대표가 이달 말까지 당 대표 권한대행인데 논의를 어떻게 하겠느냐”며 “통합당 비대위원장부터 결정이 돼야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