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한국어 포스터 내걸린 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한국어 포스터 내걸린 사연

입력
2020.05.19 07:37
0 0

한국대사관, 6ㆍ25 전쟁 때 의료진 파견한 스웨덴에 감사 뜻

주 스웨덴 대한민국 대사관이 6ㆍ25 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해 11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스톡홀름 시내 곳곳에 감사 의미를 담은 포스터를 게시한다. 주 스웨덴 대한민국 대사관 제공

“70년의 헌신, 70년의 우정, 감사합니다. 스웨덴”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 시내 곳곳에 스웨덴어와 한국어로 감사의 메시지를 담은 포스터가 내걸렸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

19일 주 스웨덴 대한민국 대사관에 따르면 대사관은 올해 6ㆍ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수천명의 유엔 인력과 한국군, 민간인 등을 치료하기 위해 스웨덴에서 인력을 파견한 데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이 같은 포스터를 마련했다.

스웨덴은 6ㆍ25 전쟁 기간 동안 적십자 야전병원에서 의사와 간호사, 군인 등 연인원 1,146명의 의료 인력을 한국에 파견했다. 이들은 2만여명의 유엔군과 포로 등을 치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휴전 후에도 한국에 남아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부상자들을 도왔다고 한다.

주 스웨덴 대한민국 대사관이 6ㆍ25 전쟁 당시 스웨덴의 의료 인력 파견에 감사함을 표하기 위해 11일 스톡홀름 곳곳에 포스터를 내걸었다. 주 스웨덴 대한민국 대사관 제공

대사관은 지난 11일 스웨덴이 베푼 친절을 기념하기 위해 스톡홀롬 내 150곳에 감사의 뜻을 담은 포스터를 처음 내걸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별도의 행사를 개최하기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포스터를 게시하게 됐다.

이 포스터는 1950년 부산의 한 야전병원에서 촬영된 사진을 활용해 역사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또 전쟁의 아픔을 상징하는 붕대를 디자인으로 활용했다. 포스터는 다음달 14일까지 게시될 예정이다.

대사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감사 이벤트도 마련했다. 스톡홀름 곳곳에 내걸린 포스터를 발견해 사진을 찍어 댓글로 공유하면 5명을 추첨해 선물을 줄 예정이다. SNS 이벤트도 포스터 게시 기간인 다음달 14일까지 이어진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