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야식남녀’ 정일우-강지영-이학주, 쿡방와 삼각 로맨스! ‘상상 그 이상’
알림

‘야식남녀’ 정일우-강지영-이학주, 쿡방와 삼각 로맨스! ‘상상 그 이상’

입력
2020.05.18 15:51
0 0
‘야식남녀’의 1화 예고가 공개됐다. JTBC 제공
‘야식남녀’의 1화 예고가 공개됐다. JTBC 제공

‘야식남녀’ 정일우-강지영-이학주가 신선한 재미로 시청자들의 입맛을 돋우는 1화 예고를 공개했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야식 힐링 셰프 진성, 열혈 피디 아진, 잘 나가는 천재 디자이너 태완의 알고 보니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를 그린다.

시작은 순한 맛이다. 셰프 박진성(정일우)의 음식 철학은 지치고 힘든 손님들이 “설렜음 해서요”라는 것. 그래서 주종만 고르면 셰프가 손님의 마음을 읽고 힐링이 되는 안주를 내어준다.

그가 만든 따뜻한 국수 한 그릇이면 “이름 대신 출입”이라 불리는 계약직 PD 김아진(강지영)의 설움도 스르르 녹아 내린다.

위장이 먼저 반응하는 먹음직스런 야식과 손님을 생각하는 진성의 속 깊은 마음에 보는 이의 마음도 따뜻해지려는 찰나, 두 사람 앞엔 생각지도 못한 매콤한 사건이 터지기 시작한다. 

먼저 진성이 운영하는 ‘비스트로(Bistro)’가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누군가에게 무릎까지 꿇으며 “더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라고 읍소하는 진성은 비스트로를 되찾기 위해서라면 뭐든 할 기세다.

아진도 사정이 여의치 않다. 자신의 기획안이 선택되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지만, 프로그램에 꼭 맞는 셰프를 찾아야 하는 시간은 단 하루뿐. 그런데 진성이 “지금 살길은 이것 뿐이야”라며 아진이 기획한 프로그램의 오디션 무대 위에 나타난다.

더군다나 너무 놀란 아진이 “셰프님 그래도 이건 아니죠”라는 반응을 보여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삼각 로맨스의 행로는 더더욱 예측불가다. 택시 안에서 초밀착한 진성과 아진의 수줍은 눈빛에 두근두근 설렘이 피어나려는 순간, 천재 디자이너 강태완(이학주)이 무심한 듯 자연스럽게 아진의 입가를 손으로 닦아주고 있는 것.

게다가 “절대로 남에게 들키지 말자”라는 태완의 음성을 들으니, 이들의 관계가 결코 평범하지 않음을 예측할 수 있다.

제작진은 “드디어 다음주 월요일, ‘야식남녀’가 베일을 벗는다. 모두의 예상을 깬 신선한 맛으로 시청자들을 맞이하겠다.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야식남녀’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