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중 경기에 리얼돌?” 논란 끝에 FC서울 사과문 발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무관중 경기에 리얼돌?” 논란 끝에 FC서울 사과문 발표

입력
2020.05.18 08:25
0 0

빈 관중 대신한 성인용품… “마네킹 개수 부족해 리얼돌 업체 개입”

“세세하게 파악 못한 점, 저희의 불찰” 해명에도 논란 지속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무관중 경기 관중석에 성인용품을 세워 논란을 빚은 FC서울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FC서울은 18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담당자들이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한 점이 문제였다”며 “변명 없이 저희의 불찰”이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관중석에 성인용품 리얼돌이 배치된 건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부리그) 2020 2라운드 경기에서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관중 없이 치러진 경기에서 관중석을 차지한 건 한 마네킹 전문 제작업체가 ‘재능기부’로 마련한 마네킹이었다.

문제는 관중석을 차지한 게 해당 마네킹뿐만 아니라 성인용품을 판매하는 업체의 성인용품 리얼돌이었다는 점이다. 이에 FC서울은 해당 마네킹 업체에서 마네킹 개수가 모자라자 다른 업체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문제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페이스북 캡처

FC서울은 사과문에서도 “이날 설치된 마네킹들은 재질이 실제 사람처럼 만들어졌지만, 우려하시는 성인용품과는 전혀 연관이 없는 제품들이라고 처음부터 확인했다”며 업체에 대해서도 “의류나 패션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이라고 소개를 받았고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구단 측은 “다만 해당 업체에서 BJ를 관리하는 다른 업체에 납품했던 마네킹을 되돌려받고 돌려받은 제품들을 경기에 설치하는 과정에서 성인 제품과 관련이 있는 업체의 이름과 응원문구가 노출이 됐다”며 “이 부분에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FC서울의 이 같은 사과문에 팬들은 “있는 팬마저 등 돌리게 하는 구단은 아시아 최초일 것”(이**)이라며 비판했다. 이들은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형태로 “마네킹 자체가 문제라는 생각은 한 번도 안 해봤나”(유**), “차라리 팬들에게 이미지를 받아서 패널 만드는 이벤트를 하든지”(Ja******), “팬들을 대신해 세워 둔 리얼돌. 이 한 문장에 프런트가 얼마나 쓰레기 짓을 했는지 알 수 있다”(이**), “구단 직원들은 저 마네킹 외관이 정상적이라고 생각하나. 수준이 대단하다”(Mi******)라고 지적했다.

FC서울은 “처음 해당 업체를 소개받을 때만 해도 코로나19 시대에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리는 만큼 조금이라도 재미있는 요소를 만들어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하는 의도로 미팅을 진행했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FC서울을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선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이 문제에 대해 다양한 진단과 검토를 거친 후 어떤 대책을 세워야 할지 고민하겠다. 더불어 향후 재발 방지에 대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