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민경욱 공개한 투표용지, 구리에서 분실된 것” 檢 수사 의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선관위 “민경욱 공개한 투표용지, 구리에서 분실된 것” 檢 수사 의뢰

입력
2020.05.12 22:38
수정
2020.05.13 00:57
0 0

“입수 경위 밝혀야”… 민경욱 “나를 잡아가라”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2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4ㆍ15 총선의 부정 개표 증거로 제시한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유출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는 구리시 선관위 청인이 날인된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라며 “확인 결과 구리시 수택2동 제2투표소 잔여투표용지 중 분실된 6장의 투표용지 일련번호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그러면서 “잔여투표용지 등 선거관계서류가 들어 있는 선거 가방을 개표소인 구리시체육관 내 체력단련실에 임시 보관했다”면서 “성명불상자가 잔여투표용지 일부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중앙선관위는 민 의원을 향해서도 “잔여 투표용지를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제시한 당사자는 투표용지를 어떻게 확보했는지 입수 경위 등을 명확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민 의원은 국회에서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이날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소식에 페이스북을 통해 “나를 경찰이나 검찰이 조사한다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는 말이 되겠다”라며 “자유민주주의 수호 제단에 기꺼이 내 피를 뿌리겠다. 나를 잡아가라”고 적었다. 하지만 수사 결과에 따라 중앙선관위도 투표용지 관리 소홀 등의 책임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