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선출 다음날 부친상 “가족과 조용히 치르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선출 다음날 부친상 “가족과 조용히 치르겠다”

입력
2020.05.09 13:10
0 0
주호영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가 9일 부친상을 당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진행된 원내대표 경선에서 총 84표 중 59표를 얻고 당선됐다.

오랫동안 지병을 않았던 주 원내대표 부친은 8일 저녁 상태가 위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8일 밤 급하게 대구로 내려가 이날 아침 임종을 지켰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가 부친상을 당하면서 오는 30일 개원하는 21대 국회의 원(院) 구성 협상도 발인 이후인 12일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협상 파트너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쯤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된 직후 부친상을 당해 조문이나 조화 등을 부담스러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관계자는 "주 원내대표께서 조화, 부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거듭 밝히셨고 특히 장례식장이 대구인 만큼 코로나19가 염려돼 장례도 가까운 친지들과 치르시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빈소는 대구 경북대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일 오전 7시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