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메모리스트’ 안재모 기자회견 찾아간 유승호, 기억스캔 시도?
알림

‘메모리스트’ 안재모 기자회견 찾아간 유승호, 기억스캔 시도?

입력
2020.04.23 13:29
0 0
안재모-유승호의 긴박한 모습이 포착됐다. tvN 제공
안재모-유승호의 긴박한 모습이 포착됐다. tvN 제공

‘메모리스트’ 유승호가 지우개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포착한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측은 23일, 방준석 의원(안재모)을 찾아간 동백(유승호)의 긴박한 모습을 공개하며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공개된 사진 속 방준석 의원의 기자회견장을 급습한 동백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방준석의 아내가 지우개에게 납치된 상황. 동백이 심배 사건의 진실을 풀 또 다른 ‘키’인 방준석을 찾아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무엇보다 모든 악행의 근원이 황필선임을 알아챈 동백과 한선미이기에 황필선이 아닌 방준석을 찾은 이유에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진 사진 속 방준석 의원 몸에 손을 가져다 댄 동백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과연 동백이 방준석을 기억 스캔해 알아낼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지, 그는 지우개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궁금증을 높인다.

문용강(이신기)의 기억을 통해 동백이 알아낸 퍼즐 조각은 ‘심배 사건’이 벌어졌던 날 방준석도 현장에 있었다는 것. 방준석의 모친인 황필선은 진재규(조한철)의 인생을 몰락시킨 자이기도 했다.

지우개가 노리는 대상이 황필선이라는 것을 찾아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복수의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의문투성이다. 오늘(23일) 방송되는 14회에서 동백과 한선미는 지우개가 20년간 황가(家)를 향한 복수를 기다려온 이유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지우개’라는 퍼즐을 완성하기 위한 결정적 한 조각을 찾아 나선 두 사람. 지우개의 진짜 정체를 밝혀내고 잔혹 범죄를 막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황필선과 방준석, 그리고 이신웅이 얽힌 심배 사건의 모든 진실이 드러난다”며 “동백과 한선미를 도발하기 위해 고도의 심리전을 걸어온 지우개에 두 사람은 완벽한 팀워크로 맞설 예정이다. 지우개를 잡을 결정적 단서 포착, 짜릿한 반격을 선보일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14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