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GS리테일, 코로나19에도 1분기 수출 14억원 달성
알림

GS리테일, 코로나19에도 1분기 수출 14억원 달성

입력
2020.04.22 12:05
0 0
홍콩 수퍼마켓 파크앤샵ㄷ에 진열된 GS리테일의 수출 상품 전용 매대. GS리테일 제공
홍콩 수퍼마켓 파크앤샵ㄷ에 진열된 GS리테일의 수출 상품 전용 매대.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1분기 14억원의 수출 실적을 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1분기에는 냉동간편식, 즉석식, 용기면, 화장지 등 150여종의 자체브랜드(PB)상품과 편의점GS25의 집기류를 포함한 60여종의 비식품류 상품이 네덜란드, 러시아 등 유럽국가가 포함된 22개국으로 수출됐다. 수출 규모는 2017년 2억원, 2018년 11억원, 2019년 30억원을 기록하며 늘어났고, 올 1분기 실적은 작년 실적의 절반에 육박하며 규모가 커지고 있다.

GS리테일 측은 “올 연말까지 수출 실적 50억원을 달성하고 2년 내로 200억을 넘긴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출 품목도 2017년 40여종에서 작년에는 320여종으로 확대됐다. GS리테일의 수출 상품은 아시아권를 중심으로 불고 있는 ‘K-푸드’ 열풍에 힘입어 PB인 ‘유어스벚꽃스파클링’, ‘유어스버터갈릭팝콘’ 등이 주를 이루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비식품류 수출 상품이 다변화되고 있다. 전체 수출 상품 중 비식품류가 지난해 7.9%에서 올 1분기 16.8%로 늘었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해외에서 저장성 식품류와 집기류 상품 수출 문의가 지속 이어지고 있다”며 “PB상품으로 출발한 GS리테일의 수출품이 국내 중소업체의 상품들의 해외 판로 개척으로 이어져 보람이 크다”고 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