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에이프릴 “공백 길어 더 소중한 앨범, 콘셉트 장인돌 되고파”
알림

에이프릴 “공백 길어 더 소중한 앨범, 콘셉트 장인돌 되고파”

입력
2020.04.22 11:43
0 0
에이프릴이 새로운 활동을 앞두고 특별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DSP미디어 제공
에이프릴이 새로운 활동을 앞두고 특별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DSP미디어 제공

걸그룹 에이프릴이 컴백 소감을 전했다.

에이프릴은 22일 오후 6시 일곱 번째 미니앨범 ‘다 카포(Da Capo)’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라라리라라(LALALILALA)’로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새로운 활동을 시작하기에 앞서 에이프릴 멤버들은 소속사 DSP미디어를 통해 이번 앨범과 관련한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채경은 이번 앨범에 대해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정말 소중한 앨범이에요. 파인에플(공식 팬덤명)과 우리 멤버들 모두에게 만족할 수 있는 앨범을 만들기 위해 타이틀곡에도 신경을 많이 썼고, 또 수록곡에도 에이프릴의 다양한 색깔과 매력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래서 그만큼 더 소중하고 애착이 가는 앨범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라라리라라’에 대해서는 나은이 “주문을 외우는 듯한 가사가 포인트인 곡이에요. 사랑에 대한 의미 외에도, ‘나의 꿈’을 꾸라는 의미 등 여러 가지로 해석이 가능한 것 같아요. 특히 저희 멤버 모두의 색깔을 만나보실 수 있는 킬링 파트들이 곳곳에 숨어 있으니 꼭 놓치지 말아주세요”라고 추천했다. 예나는 퍼포먼스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새로운 활동을 통해 레이첼은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연습도 많이 하고 영상도 많이 찍었어요. 그리고 다양한 콘셉트의 의상도 준비했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려요. 오랜만에 파인에플을 만나는 만큼 조금 더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고 싶습니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진솔은 “멤버들이 다들 콘셉트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고, 특히 의상에 많이 신경을 기울인 것 같아요. 기존에 에이프릴로서 보여드렸던 색깔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 나오길 기대하며 준비했는데, 결과물을 보니 다들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뿌듯합니다”라며 자신했다.

다양한 콘셉트에서 성장을 실감하고 있는 만큼, 채원은 “얻고 싶은 수식어는 ‘콘셉트 장인돌’입니다! 저희가 그동안 여러 가지 콘셉트에 도전을 해왔지만, 그래도 에이프릴 하면 귀엽고 청순한 이미지들이 먼저 떠오르잖아요. 이번엔 조금 더 성숙하고 몽환적인 콘셉트에 도전하게 되었는데, 잘 소화해서 ‘에이프릴은 모든 콘셉트를 잘하는 콘셉트 장인돌’이라는 칭찬을 듣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예나는 “가장 먼저 건강하고 행복하게 활동을 잘하고 싶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여섯 멤버 모두 팬들에게 감사함과 미안함을 전하며 “더 멋있는 무대와 밝은 에너지로 여러분들께 행복을 많이 전해드릴 수 있는 프릴이들이 되겠습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으니 다들 좋아해 주실 거라고 믿어요. 파인에플 덕분에 부담감이 마냥 무겁지만은 않았어요”라고 인사했다.

한편, 에이프릴은 이날 음원 발매 전인 오후 4시 30분 V LIVE를 통해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진행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