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재난지원금 ‘말바꾸기’?…“전 국민 지급 반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통합당, 재난지원금 ‘말바꾸기’?…“전 국민 지급 반대”

입력
2020.04.21 18:22
수정
2020.04.21 18:25
0 0

 김무성 “재난지원금 100% 지급은 포퓰리즘 나쁜 선례” 

 장제원 “민주당, 뜬금없이 야당 비판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무성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정부안대로 소득 하위 70%에만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이 속속 나오고 있다. 통합당은 4ㆍ15 총선 당시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자고 했다가 총선 참패 후 입장을 바꿔 ‘말 바꾸기’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21일 통합당에서는 일부 의원들이 정부의 예산 편성에 찬성하며 전 국민 100% 지급안을 고수하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앞서 여야는 모두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으나, 총선이 끝나자 통합당 내에서 일부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재난지원금 100% 지급은) “당장은 달콤할지 몰라도, 두고두고 후유증이 남는 포퓰리즘의 매우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민 가운데 55.4%는 ‘100% 지급’에 반대하는 걸로 나타났다”며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국민들에게는 재난지원금이 주어지더라도 당장 소비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부산 사상 장제원 후보가 선거일 전 마지막 주말인 12일 부산 사상구 럭키아파트 정문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에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원하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난색을 표하자 민주당은 뜬금없이 미래통합당을 공격하기 시작했다”며 “집권당이 정부 발목을 잡기가 뻘쭘한 지 애꿎은 야당을 비판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2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을 시작으로 통합당에서 정부안 찬성 발언이 이어지고 있지만, 당론은 모이지 못하는 모양새다. 황교안 전 대표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서 리더십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통합당이 황 전 대표의 말을 번복했다며 총선 때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1일 서면 브리핑에서 “전대미문의 위기 상황에서 재난지원금을 정쟁거리로 삼으려는 시도는 결코 옳지 않다”며 말바꾸기에 유감을 표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