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구민ㆍ지성호 ‘신변보호 최고등급’ 경찰 경호 받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구민ㆍ지성호 ‘신변보호 최고등급’ 경찰 경호 받는다

입력
2020.04.22 01:00
0 0

경찰 24시간 보호, 北 독살위협 대비 해독장비도 휴대

16일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가 강남구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애국가를 부르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에서 북한이탈주민 출신 국회의원 2명(미래통합당 태구민ㆍ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자)이 당선되면서 경호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관례대로 총기를 휴대한 경찰관들이 두 당선자를 밀착 경호하게 된다. 대통령, 총리 등 정부 인사와 달리 국회의원은 경찰의 경호 대상이 아니지만, 탈북민 출신 의원은 예외다. 조명철 전 새누리당 의원도 19대 국회에서 경찰 경호를 받았다.

경찰은 탈북민에게 가해지는 위협의 정도를 ‘가, 나, 다’ 세 가지 등급으로 분류한다. 태 당선자와 지 당선자 모두 가장 높은 ‘가’급에 해당해 24시간 경찰의 보호를 받는다. 주(駐) 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를 지낸 고위급 탈북민인 태 당선자, 북한인권운동가로 활동하며 북한의 실상을 고발한 지 당선자는 북한에서 신변 위협을 받고 있다고 호소해왔다. 태 당선자가 태영호라는 본명을 버리고 태구민으로 주민등록을 마친 것도 신변 위협 때문이었다.

태 당선자는 특히 삼엄한 경호를 받고 있다. 태 당선자를 경호하는 경찰은 총기뿐 아니라 독살 위협에 대비해 해독 장비까지 휴대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담당 경찰은 해독 장비를 국회에서도 휴대할 것으로 보인다.

태 당선자는 최초의 탈북민 출신 지역구 의원이라 경찰은 경호 매뉴얼을 새로 쓰는 중이다. 그는 평소 경기남부경찰청의 경호를 받았는데, 이번 총선 기간엔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들도 그를 지켰다. 경찰은 경호 방식에 대해선 입을 닫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몇 명이 어떻게 근무하는지도 보안 사항”이라고 말했다.

국회는 두 당선자의 경호 관련 실무 사항을 경찰과 협의 중이다. 정부 인사를 경호하는 경찰 인력은 국회 출입 때마다 총기 등 경호 물품 소지 내역을 공문으로 매번 알려야 하는데, 두 당선자에 대해선 예외로 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두 당선자가 국회 본회의장과 상임위 회의장에 들어갈 때는 관례에 따라 경찰 대신 국회 경위들의 경호를 받게 된다. 경호 공백 우려에 대해 국회 관계자는 “조명철 전 의원 때도 같은 방식이었다”며 “본회의장 방청석 출입자들에 대해 검색을 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