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모친, 차남 재판서 “둘째 조권 불쌍해 미칠 지경” 토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모친, 차남 재판서 “둘째 조권 불쌍해 미칠 지경” 토로

입력
2020.04.20 15:21
0 0

박 이사장 “조권, 아버지와 사이 안 좋아”

“회사 부도 후, 남편이 아들 탓 하더라”

“수입 없어, 조국이 생활비 대주고 있다..

지금은 조국 집에서 밥 해주며 살고 있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어머니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조 전 장관 동생 조권 씨의 '웅동학원 채용비리' 관련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친인 박정숙(83) 웅동학원 이사장이 차남인 조권씨 재판에서 “학교 때문에 집구석이 이 모양이 됐는데, 남편은 조권 때문이라고 하니 천불이 난다”고 토로했다. 박씨는 차남 조씨를 변호하기 위해 불편한 가정사까지 거침없이 공개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 김미리)는 20일 조씨 재판에 박씨를 증인으로 불러 심리를 진행했다. 조씨는 웅동중학교 교사 지원자들로부터 채용 대가로 금품을 받고 공사대금 채권을 변제하기 위해 위장 이혼을 한 뒤 위장소송을 벌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차남 조씨 측 신청으로 법정에 나온 박씨는 “아들(조권)과 남편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큰 공사를 수주해 오면 칭찬을 많이 하긴 했으나 수주 대가를 전혀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인 조변현 전 웅동학원 이사장이 고려종합건설 부도를 조씨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아들은 아버지 때문에 신세를 망쳤는데, 남편은 친척들이나 직원들한테 위신 세우려 아들 때문에 부도가 났다고 하고 다녔다”며 “이 때문에 (남편이) 조국한테 혼이 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증인 신문 도중 남편 얘기가 나올 때마다 흥분해 “아들이 너무 불쌍하다” “아버지 때문에 신세를 망쳤다”고 큰 소리로 토로하기도 했다. 조씨는 고려종합건설이 부도날 당시 박씨 등 6명과 함께 연대보증인을 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빚을 떠안았다.

박씨는 조씨의 이혼도 돈 문제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들이 생활비도 못 갖다 주고, 부인이 번 돈까지 다 쓰고 갚지 못하다 보니 내가 이혼하라고 했다”며 “며느리도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신세를 망쳤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만 돈이 문제였을 뿐, 성격 차이나 애정 문제는 아니었다”며 “내가 어디서 이런 착한 며느리 또 구하겠나 싶어 언젠가 돈 문제가 해결되면 재결합 시켜줄 생각”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화가인 박씨는 이날 증인신문에서 “이 사건이 터진 뒤로는 붓을 잡지 못하고 있다”며 “귀도 꽉 막히고 눈도 잘 보이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이도 많고 너무 힘들다”며 “수입이 없다 보니 조국이 내 생활비를 대주고 있는데, 나 혼자 있으면 고독사 할까 봐 올라오라 하기에 지금은 조국 집에서 밥해주며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