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마스크 지원 검토에 일본 누리꾼들 “공짜보다 비싼 건 없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의 마스크 지원 검토에 일본 누리꾼들 “공짜보다 비싼 건 없다”

입력
2020.04.20 16:14
0 0

 정세균 총리의 ‘지원 검토 지시’ 본보 기사 이후 “받아선 안 된다”며 반대 

 일부선 “필요하면 감사히 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일본 도쿄의 한 우체국 직원이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주민들에게 배포될 이른바 ‘아베 마스크’를 들어 보이며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일본에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본 내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20일 일본 교도통신은 한국일보의 보도(☞기사보기: 정부, 美ㆍ日ㆍ한국전 참전국에 마스크 지원한다)를 인용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일본 미국 한국전쟁 참전국 등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또 “미국은 동맹국으로서 일본은 이웃 국가로서 돕는다는 의미’라며 “다만 한국에도 여전히 마스크를 찾는 수요가 있기 때문에 국민들 의견을 듣는 과정을 거치고 특히 일본에 대한 지원은 더 신중하게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내용도 전했다.

해당 기사를 두고 많은 일본 누리꾼들은 마스크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스크를 받으면 독도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보하라고 할 것이다. 정중하게 거절해야 한다. 공짜보다 비싼 건 없다.”(sin*****), “한국으로부터 지원은 절대 받아서는 안 된다. 그들은 우리가 경제지원한 것을 감사하게 여기지도 않고 다른 걸 요구한다.”(kem*****), “마스크를 지원할 테니 속으로는 통화스와프를 요구해달라는 것 아니냐”(boo*****) 등 마스크 대신 한국 정부가 다른 것을 요구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또 정부가 여론을 수렴하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을 두고 한국인들도 지원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도 있었다. 한 일본 누리꾼(mi*****)은 “한국인은 마스크 지원을 원하지 않을 것이며 일본 정부는 지원을 거부해도 된다”며 “한일 양국은 서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moe***)도 “한국 여론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설령 받는다고 해도 생색낼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모든 것이 정치적으로 이용된다고 하면 애초 동일본 대지진 때 일본을 지원하지 않았을 것이다. 필요할 때는 받는 게 좋다.”(nik*****), “일본에서 부족한 마스크를 보내준다고 하니 정말로 고맙다. 소중하게 사용했으면 한다.”(k****) 등 긍정적인 의견을 내기도 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이혜인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