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의 몰락’ 20석→0~4석 전망… 사실상 존폐 위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생당의 몰락’ 20석→0~4석 전망… 사실상 존폐 위기

입력
2020.04.15 20:01
수정
2020.04.15 20:23
0 0
손학규(앞줄 가운데)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용 호남당’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민생당을 향한 민심은 매서웠다. 민생당은 믿었던 지역인 호남에서 지역구 의석을 전부 잃을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를 포함한 원내 의석 역시 20석에서 0~4석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15일 오후 6시15분 기준 KBSㆍMBC 출구조사 결과에서 민생당은 광주ㆍ전남ㆍ전북을 비롯한 지역구 및 비례대표 의석을 한 석도 얻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 서구을에 출마한 당내 최다선 의원 천정배(66ㆍ6선) 후보는 20.9%를 얻어 73.8%를 득표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크게 뒤처졌다. 전남 목포 박지원(78ㆍ4선) 후보, 전북 전주시병 정동영(67ㆍ4선) 후보 등 여의도의 대표적인 ‘올드보이’들도 줄줄이 낙선 가능성이 큰 상태다. 다만 SBS 출구조사에선 최소 0석, 최대 4석을 점할 것으로 예상됐다.

민생당 참패는 예견된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계파 갈등으로 갈라섰던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이 바른미래당과 함께 지난 2월 말 출범시킨 민생당은 총선용 합당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었다. 합당 이후에도 계파 갈등이 봉합되지 않으면서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와 공천 문제 등을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민생당 지도부는 민주당의 ‘호남 싹쓸이’를 막아달라며 여당 견제용 표를 호소했지만 효과는 전무했다. 특히 당내 중진이 모조리 낙선하며 회생 기반 자체가 무너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출구조사 발표 직후 “현재 상태로는 상당히 비관적이고 실망스럽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정치가 또다시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