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의 감사관 공익제보센터 직원이 딸을 비상근 시민감사관에 위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시교육청은 10일 관련 사안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날 저녁 자료를 배포해 “시민감사관 딸을 비상근 시민감사관으로 위촉한 사안에 대하여 자체적으로 감사 진행 중이었으나, 감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감사원에 직접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익제보센터 감사관 A씨 지난해 10월 센터의 비상근 시민감사관 선발 심사위원에게 딸 B씨를 추천했고, 대학을 갓 졸업하고 시민단체에서 일한 경력이 전부인 B(26)씨는 청년 몫의 시민감사관에 뽑혔다. 선발 과정에서 두 사람은 부녀 관계를 밝히지 않았지만, B씨의 휴일수당이 많이 나간 사실을 수상하게 여긴 교육청 직원이 최근 경위를 알아보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관계가 확인됐다. 자체 감사에 착수한 시교육청은 이날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시민감사관은 교육청 산하 기관의 종합·특정 감사, 부패 취약 분야 합동 점검, 고충 민원·진정·비위 고발 사안 공동조사, 학교 폭력·성폭력 민원조사 등에 참여한다. 주로 교육 행정과 법률 등 해당 분야에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회계사·퇴직 교원 등이 선발된다. 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청렴도 향상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