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에 잠정 합의했다. 사진은 지난해 2월 노조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췄던 부산공장 모습. 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에 잠정 합의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10일 진행된 19차 2019년 임금협상 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지난해 9월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위한 교섭을 진행해 왔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을 비롯해 일시 보상금 총 888만원 지급, 매월 상여기초 5%를 지급하는 공헌수당 신설(고정급 평균 연 120만원 인상) 등의 내용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하고 있어 내수 판매 증진과 제조 경쟁력 개선 활동을 통한 미래 물량 확보를 위해 노사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노사는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노사 공동명의의 사회공헌기부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잠정합의안은 조합원 설명회를 거쳐 사원총회를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총회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