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화력발전소. 한국중부발전 제공

충남 서천군 서면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공사장에서 폭발사고로 근로자 3명이 크게 다쳤다.

10일 서천경찰서에 따르면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 폭발이 발생, 근로자 A(44)씨가 온몸에 3도 화상을 입어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일하던 B(39)씨 등 다른 근로자 3명도 다쳤다.

A씨 등은 전자기기를 테스트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 감식해 자세한 폭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공사장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엄정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중부발전은 2015년 7월 1,000㎿급 신서천화력 1ㆍ2호기 확장공사를 착공, 내년 3월 완공 예정이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