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부근에서 진행된 김성동 마포을 후보자 현장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10/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0일 당 윤리위원회의 솜방망이 징계로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비하한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가 총선을 완주하게 되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대표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당 윤리위가 제명이 아닌 ‘탈당 권유’ 징계를 내리면서 차 후보의 총선 출마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 지원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안 그래도 수도권 선거가 어려운데 그런 조치(윤리위의 솜방망이 징계)로 수도권 선거에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통합당이 뒤처지는) 수도권 여론조사 결과가 그대로 다 맞지는 않지만 굉장히 어려운 선거를 치르고 있다”며 “통합당 총선을 이끄는 두 분이 지금이라도 결단을 내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