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분석 마무리… “고대 한국인 중앙亞 활동 근거 자료 보존 계기 마련”
고구려 사신이 등장하는 우즈베키스탄 아프로시압 박물관 소장 궁전 벽화. 문화재청 제공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 역사ㆍ문화 유적지 사마르칸트에 있는 아프로시압 박물관. 이곳에 소장된 고대 궁전 벽화에는 고구려 사신이 등장한다. 7세기 바르후만왕 즉위식에 참석한 티베트, 당나라 등 다른 나라 사절단과 함께다. 지난해 4월 중앙아시아 순방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이 벽화를 보러 아프로시압 박물관을 찾기도 했다.

아프로시압 벽화는 우즈베키스탄뿐 아니라 우리에게도 중요한 사료다. 고대 한국인이 중국을 넘어 중앙아시아 지역까지 진출해 활동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 순방 당시 문화재청이 우즈베키스탄 문화부ㆍ과학아카데미와 문화유산 분야 상호협력 강화 협약을 맺은 것도 큰 부분 이 벽화 보존을 위한 공조가 필요해서였다.

문화재청은 서둘렀다. 같은 해 9월 온ㆍ습도와 조명 상태, 조도, 보호 시설 등 벽화의 보존ㆍ관리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현지 조사를 마쳤다. 그리고 석 달 뒤 벽화 파편 11점을 국내로 들여와 국립문화재연구소에 맡겼다. 벽화를 더 면밀히 분석해보기 위해서였다.

연구소는 약 석 달을 분석에 매달렸다. 전자현미경 분석과 X선 형광분석ㆍ회절분석, 열분석 등 다양한 과학적 분석 기법이 동원됐다. 10일 문화재청은 그 결과 벽화 제작 기법과 채색 안료의 성분, 광물 조성, 과거 보존처리에 사용된 재료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새로 밝혀진 점은 △벽화 시료 모든 바탕에 석고가 사용됐고 △청색 안료의 경우 청금석, 적색 안료에는 주토가 각각 쓰였으며 △주로 먹을 사용한 우리나라 전통 기법과 달리 납을 함유한 광물성 안료가 흑색을 채색하는 데 활용됐다는 사실 등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흑색 안료 간 차이 파악이 향후 중앙아시아와 한반도 간 벽화 제작 기술과 안료의 유통 경로 등 확인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현대 들어 보존 관리가 시도된 정황도 드러났다. 연구소 측은 “열분석 결과 벽화 표면 물질이 아크릴 계열 수지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구소련 시절인 1970년대와 1980년대 초반 사이 합성수지 재료를 사용해 채색층 표면을 보존하려 한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진행된 아프로시압 박물관 궁전 벽화 현황 점검 및 비파괴 조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이번 벽화 분석은 고대 중앙아시아 채색 안료의 재료적 특성 등 기초자료를 확보해 현지 벽화 보존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는 게 문화재청 평가다. 상세 분석 결과는 한국어, 영어, 러시아어 등 3개국어 책자로 제작, 앞으로 양국 간 심화 연구에 활용하고 벽화 보존을 위한 교육 자료로도 쓸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벽화 보존처리 설명서를 제작하고 국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한 사마르칸트 박물관과 보존처리실 개선, 보존처리 전문가 기술 연수 등 우즈베키스탄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분야의 실질 지원도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