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ㆍ15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됐습니다. 사전투표는 이날과 내일(11일)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투표소 분위기도 전과는 달라졌는데요. 손 소독제, 일회용 장갑 등이 비치된 사전투표 현장, 직접 가봤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진행되는 투표. 투표소 내 많은 시민이 몰렸지만 질서 있게 투표에 참여하는 모습입니다. 앞사람과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투표 대기선 바닥에는 1m 간격 유지선이 표시돼 있습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화도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본격적인 투표 시작,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장갑을 착용합니다. 신분증을 확인하고, 마스크를 잠깐 내려 본인 확인을 거칩니다. 이후 지역구와 비례대표, 두 장의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받는데요. 자신의 선거구 밖에 위치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경우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고, 선거구 내에서 투표할 때는 투표용지만 받게 됩니다. 기표소에 입장해 지지하는 후보와 정당의 이름 옆에 기표합니다. 마지막으로, 기표한 투표지를 회송용 봉투에 넣고 밀봉한 후, 투표함에 넣고 퇴장하면 끝. 같이 따라가 보시죠.

전효정 인턴 PD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