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ㆍ이낙연 투톱에 임종석까지
“충청 날개 되겠다” 선물보따리도
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오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전광역시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전=이한호 기자

4 ·15 총선을 닷새 앞둔 10일 더불어민주당은 캐스팅보트인 충청에 총출동해 막판 ‘결정표’ 행사를 호소했다. 과반을 내다보며 자신감을 내비치던 텃밭에서와 달리 승패의 가늠자 역할을 당부했다. ‘여당 프리미엄’을 활용해 대형 선물 보따리도 풀어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안정적인 제1당이 되려면 아직 2%가 부족하다. 전국에 박빙 지역이 많고 충청에도 많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역대 총선 승패 가늠의 잣대였던 대전에서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또 “이번 선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선거, 즉 국정 안정 선거”라며 “잘하고 있는 정부를 국회가 발목 잡도록 해선 안 된다”며 안정론에 거듭 힘을 실었다.

부산 방문 때에 이어 공공기관 이전 카드도 다시 강조했다. 이 대표는 대전 중구 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한 뒤 “공공기관 이전이 시작 될 텐데 대전이 이번에는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충청에 오는 공공기관에는 대전ㆍ세종ㆍ충청 대학 출신들이 지역인재 등용차원에서 혜택을 볼 수 있게 하겠다”고 공언했다.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이후 등장한 ‘대전 홀대론’을 의식한 발언이다.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스윙 스테이트’ 충청을 향한 선물 보따리를 내놨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은 대전이 바이오메디컬 중심지가 되도록 바이러스 연구 설립을 지원하고 공공의료기관 대전의료원 설립을 최단 시간 내에 추진하도록 강력한 힘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중국) 우한 교민을 받을 수 있도록 아량을 베풀어주신 주민들께 감사 드린다”며 “세계가 칭찬하는 한국 사회의 안정된 코로나 대책이 기본이 됐다”고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등을 치켜 세우기도 했다.

민주당 선거운동을 이끌고 있는 또 다른 축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충남 천안을 찾아 지역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임 전 실장은 “지금은 국민과 대통령, 정부가 더 힘을 합해서 이겨내는 방향을 잡을지, 국민들이 절망하시는 소모적인 분쟁으로 빠질지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며 민주당 지지를 호소했다.

대전ㆍ옥천ㆍ논산ㆍ부여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