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가 1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미래통합당의 전략은 ‘읍소’였다. 문재인 정권 심판론에 불이 붙기는커녕 연이은 막말 논란으로 표심에 빨간 불이 켜지자, 유권자를 향해 바짝 몸을 낮춘 것이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후보는 큰절을 하며 “견제할 힘을 달라”고 호소했고,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서울ㆍ경기를 촘촘하게 훑으며 비례대표용 자회사 격인 미래한국당 홍보에 열을 올렸다.

황 후보는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거대 여당을 견제할 힘이 부족하다”며 “통합당이 아니라 나라를 위해서 국민들께 간곡히 부탁한다.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적 기대는 컸으나 지금까지 저와 당의 모습은 부족했다.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 충분치 않다”는 반성도 더했다. 이어 황 후보는 신발을 벗고 맨바닥에서 약 10초 동안 큰절을 했다.

황 후보의 읍소 행보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격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데 대한 개인적 위기감이 있다. 수도권 민심이 통합당으로 기울 분위기가 감지되지 않자, 당 대표로서 감성에 호소하고 나선 것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국운을 가르는 선거이고, 작게는 제 정치적 명운이 달려있기도 하다”는 황 후보 발언엔 이러한 복잡한 심경이 담겨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0일 경기 고양시 롯데마트 고양점 앞에서 고양을에 출마한 함경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위원장은 이틀째 서울ㆍ경기에서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투표 독려’보다는 ‘표심 잡기’가 급선무라는 판단에 따라 당초 10일로 예정했던 사전투표 일정도 미뤘다. 김 위원장은 경기 포천ㆍ가평부터 서울 강동에 이르기까지 10개가 넘는 지원유세 강행군을 벌였다.

김 위원장은 “비례대표 투표를 하셔야 한다. 이때 반드시 미래한국당에 표를 모아달라”(경기 동두천), “지역구 후보는 2번을 찍고, 비례대표는 4번을 찍으면 된다. 칸은 똑같이 두 번째 칸이다”(파주)라며 다니는 곳마다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의 선거제 개혁과 그 빈틈을 활용한 통합당ㆍ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에 비판적이었던 김 위원장이 미래한국당 지지를 호소한 것은 생경한 장면이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