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온라인 개학 상황실에서 1만 커뮤니티 교장, 중3, 고3 선생님 대상 영상간담회를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중3·고3 원격수업 이틀째인 10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 99%가 원격수업에 출석해 적응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온라인 개학 상황실에서 전국 시·도 교육청 대표 교사들과 화상 간담회를 열면서 이렇게 말했다. 유 부총리는 “전국에 중3·고3 학생이 91만6,000여명인데 어제 원격수업에 90만5,000여명이 출석해 출석률이 99%였다”고 말했다.

원격수업 첫 날인 9일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사이트에서 75분간 접속 오류가 발생했지만, 이틀째인 10일은 별다른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았다.

유 부총리는 “교실에서 원격수업이 낯설고 챙겨야 하는 일이 많겠지만, 대체로는 적응하고 있다고 보인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선생님들이 말씀 주시는 애로사항이 다음 주 나머지 온라인 개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공개로 진행된 부총리 간담회에는 전날 첫 원격수업을 치른 중3·고3 교사 7명과 학교장 등이 참석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