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의 오네긴이 7월 무대에 오른다.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유니버설발레단이 드라마 발레 ‘오네긴’을 7월 18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

‘오네긴’은 유니버설발레단이 2009년 한국 발레단 최초(아시아 두 번째)로 선보인 이후 누적 관객수 3만2,000명을 기록한 인기 레퍼토리다. 2017년에는 발레 스타부부 황혜민ㆍ엄재용의 은퇴 공연으로도 주목받았다.

이 작품은 순수한 시골 여인 타티아나와 자유분방한 도시 귀족 오네긴의 어긋난 사랑을 그린다. 러시아 대문호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소설 ‘예브게니 오네긴’을 원작으로, 드라마 발레의 거장 존 크랑코가 안무를 구성했고, 작곡가 쿠르트-하인츠 슈톨제가 차이콥스키의 여러 곡을 편곡해 음악을 만들었다. 1965년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이 세계 초연했으며, 영국 로열발레단, 아메리칸발레시어터, 볼쇼이발레단, 라 스칼라 발레 등 20여개 주요 발레단의 레퍼토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 단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간을 보낸 관객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오랜만에 감동과 카타르시스를 느끼실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네긴’ 캐스팅은 크랑코의 저작권을 관리하고 있는 재단의 관계자가 직접 내한해 결정할 예정이다. 티켓 예매는 10일 오후 2시부터.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