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00억원 규모… 2021년 3공장서 생산 예정”
인천 송도에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에서 한 직원이 바이오의약품 제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기업 ‘비어(Vir) 바이오테크놀로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을 국내에서 위탁 생산하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와 이 같은 내용의 위탁생산 확정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4,400억원(3억6,000만달러) 규모다. 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6년 상장한 이후 단일공시 기준(원화) 최대 계약금액으로, 지난해 회사 연매출(7,016억원)의 63%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향후 치료제 개발 단계에 따라 이 금액을 순차적으로 나눠 받게 된다.

이번 계약 대상인 코로나19 치료제는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가 자체 개발 중인 항체 성분으로, 미 식품의약국(FDA)의 패스트 트랙 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설명했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코로나19와 유사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의 항체를 분리해 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개발하고 있다.

두 기업 간 이번 계약은 향후 해당 성분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한 대량생산 설비를 확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바이오의약품 대량생산이 가능한 공장이 세계적으로 많지 않다는 점에서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이번 계약으로 안정적인 생산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다른 기업의 제품을 대신 생산해주는 위탁생산 분야를 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로서도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굳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오는 2021년 인천 송도에 있는 3공장에서 이 약을 본격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3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약품 생산시설로 꼽힌다.

조지 스캥고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 최고경영자(CEO)는 “개발 중인 치료제가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가 입증되면 바로 대량생산에 돌입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우리가 보유한 최첨단 생산시설을 통해 환자들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치료제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