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4ㆍ15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사전투표 시행 첫날인 이날 오전 9시쯤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2018년 6ㆍ13 지방동시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당시에도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 독려에 나선 바 있다. 청와대 측은 이번 사전투표의 의미에 대해 “투표율 제고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요즘, 사람들이 같은 시간대에 몰리지 않도록 미리 투표해달라는 의미도 담겼다”고 설명했다.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삼청동 주민센터에서는 이전 투표 모습과 달리 거리를 둔 투표자가 체온 측정과 손소독을 하고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1회용 비닐 장갑을 착용하는 모습들이 보였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은 장병들이 사전투표를 하기 전에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은 장병들이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1회용 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은 장병들이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1회용 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은 장병들이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