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중 우호적이던 중일 관계 변화 전망

7일 일본 도쿄의 한 시민이 아베 신조 총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모습이 방송되는 대형 모니터를 지켜보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대책 사업에 108조엔(약 1,200조원)을 책정한 가운데 이 중 중국을 떠나는 기업들의 이전 비용에만 사상 최대인 2,435억엔(약 2조7,170억원) 규모를 편성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 가까워지는 듯 보였던 중일 관계에 변화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10일 SCMP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중국에서 일본으로 돌아오는 기업에 2,200억엔, 제3국으로 이전하려는 기업에 235억엔을 지원한다. 신문은 “정상적인 상황에서는 중국이 일본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증국 수입량은 절반으로 급감했고 중국에서 부품을 조달하는 일본 제조업체들은 아사 직전”이라며 “일본 정부가 제조업의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키 신이치 일본종합연구소 부주임연구원은 “중국 현지 공장에서 수출품을 생산하는 일부 기업은 이미 이전을 고려하고 있었다”며 “정부가 관련 예산을 편성함으로써 이 같은 경향은 더 강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2월 도쿄 쇼코리서치가 2,600개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부품 조달을 중국 이외의 지역으로 다변화하고 있다는 기업이 37%였다.

최근 일본과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듯 보였다. 일본은 중국에 마스크 등 의료장비를 지원했고 중국 정부는 일본 후지필름도야마화학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 아비간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음이 확인됐다며 의료 현장에서 치료약으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폭증하면서 발병 초기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중국을 비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신문은 “일본 기업의 이전을 지원하는 이번 경제 대책이 수년간 지속된 일본의 중국과의 관계 회복 노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